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로아티아 총선' 또 과반미달로 연정 불가피…정치 불안정 지속

최종수정 2016.09.12 14:29 기사입력 2016.09.12 14:29

댓글쓰기

지난해 11월 크로아티아 총선 당시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1월 크로아티아 총선 당시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우파 연립 정부(연정)가 지난 6월 붕괴되면서 조기 총선을 지른 크로아티아가 또 다시 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1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개표의 80% 결과, 중도우파 성향의 제1당 크로아티아민주동맹(HDZ)가 61석을 얻어 54석을 얻은 중도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SDP)을 앞선 것으로 현지 매체들이 보도하고 있다. 중도파 모스트당은 12석을 얻었다.
12일 오전까지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이런 흐름으로 간다면 HDZ과 모스트당과 이전 처럼 연립정부를 구성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하지만 151석 중 어느 당도 과반의 의석수를 얻지 못해 크로아티아의 국가 불안정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HDZ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도 61석을 얻어 제1당이 됐지만 과반에는 미치지 못해 신생당이었던 모스트와 연립정부를 꾸렸다.
하지만 HDZ주도의 우파 연립 정부가 내부 분열을 일으키며 지난 6월 해산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