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새누리, 野黨 연습하나…오늘 추경통과돼야"

최종수정 2016.09.02 09:48 기사입력 2016.09.02 09:48

댓글쓰기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새누리당 일부 의원들이 정세균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한 것과 관련해 "대단히 여당 답지 못하고, 야당 연습을 하는구나 생각했다"며 "어떤 경우에도 오늘은 서로 합의해 국회가 정상화 되고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우리 모두가 바랬던 추경을 어제 통과시키지 못한 것에 대해 먼저 국민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올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우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논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거취 논란 등을 언급한 정 의장의 개회사에 대해 "저희 당의 입장으로서는 당연하지 않을 수 없는 아주 좋은 내용이었다"고 호평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이를 문제삼아 여당이 국회일정을 전면 중단한 데 대해 "우리도 대통령이나 총리의 시정연설 등 많은 연설을 국회 본회의장에서 듣지만, 그 내용이 새누리당 주장과 유사할 때도 존중해 경청 했다"며 "(그런데도) 개회사를 트집잡아 사상 초유로 여당이 퇴장하고, (여당 의원들이) 고함을 지르고 의장에게 사퇴촉구나 윤리위 회부 등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 어떠한 경우에도 오늘은 서로 합의를 해서 국회가 정상화되고 추경이 통과될 것을 기대한다"며 "의장도 저에게 많은 지혜를 요구했고, 새누리당도 상당히 진일보한 양보안을 제시했기 때문에 오늘 국회가 정상화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