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해운 법정관리] "모든 노력다했다"…조양호, 한진해운 임직원에 편지

최종수정 2016.08.31 21:32 기사입력 2016.08.31 1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이 법정관리를 신청한 31일 임직원들에게 "모든 노력을 다했다"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조 회장은 편지에서 " 이라는 한 회사의 회생이라는 차원을 넘어 한국 해운의 명맥이라도 유지해야 한다는 간절한 호소가 채권단을 설득하는데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진그룹은 단 한 순간도 한진해운의 회생을 위한 투자를 멈추지 않았다"라며 "2014년 한진해운이 한진그룹의 우산 아래로 다시 돌아온 이래 그룹차원에서 1조2467억원을 지원하고 자체적으로 9963억원을 조달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은 유상증자, 영구채 등 8259억원을 지원했고 ㈜한진은 아시아 역내노선 영업권, 베트남터미널법인 지분인수 등으로 2351억원을 지원했다며 그간의 유동성 마련 노력들을 열거했다.

조 회장은 "이러한 노력을 다했음에도 불구하고 투자자와 채권단의 마음을 돌리지는 못했다"며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갈 운명에 처해 있지만 우리는 여기서 주저앉거나 좌절해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이어 "한진해운과 여러분은 일개 회사와 그 종업원이 아니라 한국 해운산업을 지탱하는 기둥이요 초석 같은 존재임을 잊어서는 안된다"면서 "국가 물류 경제를 이끌어 나가는 동력"이라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 어떤 상황이 닥친다 하더라도 그룹차원에서 회사와 해운산업 재활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며 "여러분들도 회사에 대한 믿음을 갖고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한진해운 법정관리] "모든 노력다했다"…조양호, 한진해운 임직원에 편지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