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패치' 운영자 검거…"인스타그램이 내 정보 안 넘길 줄 알았는데"

최종수정 2016.08.31 15:12 기사입력 2016.08.31 14:54

댓글쓰기

'강남패치' 현재 이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 사진=인스타그램캡처

'강남패치' 현재 이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 사진=인스타그램캡처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인스타그램이 내 정보를 경찰에 넘기지 않을 것이라 확신했다"

'강남패치' 계정 운영자 정모(24)씨가 경찰에 검거된 후 이렇게 말했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는 인스타그램에 계정을 개설해 일반인들의 개인 신상이나 사생활을 폭로하고 허위사실 게시물을 게시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로 '강남패치' 운영자 정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수사과정에서 인스타그램이 경찰에 공유한 IP주소 등의 정보가 정씨 검거에 큰 도움이 됐다.

정씨는 해외 사회 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개인 정보 보안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한국 경찰에 정보를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 확신했다.
실제로 해외 SNS는 과거 명예훼손에 관한 수사 협조를 잘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엔 달랐다. 경찰청의 지속적인 요청과 함께 협박이나 공갈의 경우 범죄라고 인식하면서 수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4일 서울 강남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스타그램 측은 "한국에서도 이용자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인신공격 시 해당 내용을 삭제하고 '무관용'의 정책을 펼친다"며 "앞으로 수사 당국이 협조 요청 시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