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상 폭로' 강남패치 운영 20대女 범행 이유 "기업 회장 외손녀 보고 질투심에"

최종수정 2016.08.31 00:11 기사입력 2016.08.31 00:11

댓글쓰기

서울 강남경찰서. 사진=아시아경제DB

서울 강남경찰서.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일반인의 신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무차별적으로 폭로한 ‘강남패치’와 ‘한남패치’ 운영자의 범행동기가 기업 회장 외손녀에 대한 질투심과 남성에 대한 적개심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와 수서경찰서는 인스타그램에 계정을 개설해 일반인들의 개인 신상이나 사생활을 폭로하고 허위사실 게시물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로 강남패치 운영자 정모(24·여)씨와 한남패치 운영자 양모(28ㆍ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5월 초 인스타그램에 강남패치 계정을 개설하고 피해자 A(26·여)씨의 개인 신상 및 유흥업소 종사 경력 등의 사생활 정보를 사진과 함께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현재 스폰서를 만나 살고 있다”와 같은 내용을 포함시켰으며 메시지로 제보를 받은 후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고 그대로 공개했다. 피해자 A씨 같은 사람은 무려 100여 명이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주 가던 강남의 클럽에서 한 기업 회장 외손녀를 보고 박탈감을 느꼈고, 질투심이 일어 강남패치를 만들게 됐다”고 진술했다.
정씨는 강남패치가 이슈가 되자 “훼손될 명예가 있으면 날 고소하라”는 등의 다수를 조롱하는 글을 올렸고 강남패치에 대한 언론보도를 캡처해 ‘홍보해줘서 고맙다’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피해자들이 신고로 사용이 정지되자 30여차례 새로운 계정을 개설해 운영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에도 정씨는 언론과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여유와 대담함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강남패치를 공동 운영한 정씨의 친구 A씨 역시 행방을 쫓고있다.

강남패치를 보고 한남패치(유흥업소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남성들의 신상을 폭로하는 계정)를 만든 운영자 양씨도 경찰에 검거됐다.

양씨는 “2013년 강남의 한 병원에서 성형수술을 받은 뒤 부작용을 겪어 5번 재수술을 하고 3년간 남성 의사와 소송전을 벌였다. 그 일로 우울증과 불면증에 시달리던 중 강남패치를 보고 그 의사가 떠올랐고, 비양심적이고 겉과 속이 다른 남자들에 대해 알려야겠다고 생각해 한남패치를 개설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특히 한남패치의 경우 2차 범죄로 이어졌다. 블로그 운영자 김모(28)씨는 한남패치의 올라온 사진과 글을 자신의 사이트에 옮긴 뒤 피해자들이 삭제를 원하면 그 대가로 금품이나 200만원 상당의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보내라고 요구 했다. 경찰은 김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을 계기로 ‘해외 SNS계정을 이용하면 검거가 어렵다’는 인식이 바뀌길 기대한다”며 “해외 SNS를 악용해 사생활 침해성 글을 무분별하게 게재하는 사건에 대해 엄정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