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버님 댁에 보일러 말고 소화기 하나 놓아드리세요"

최종수정 2016.08.31 07:47 기사입력 2016.08.31 07:47

댓글쓰기

국민안전처, 주택용 소방시설 추석 선물 캠페인 나서

국민안전처 주택용 소방시설 추석 선물 캠페인

국민안전처 주택용 소방시설 추석 선물 캠페인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이번 추석 땐 부모님들께 안전을 선물하자."

국민안전처가 추석을 맞아 고향집에 화재 경보기ㆍ소화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안전처는 이를 위해 최근 소속 직원 435명이 소화기 556개, 화재 경보기 317개를 공동 구매해 고향집에 택배로 배송하는 등 솔선 수범에 나섰다. 안전처 직원들은 또 2000만원을 모금해 각 시ㆍ도에서 신청한 저소득층ㆍ쪽방촌 등 화재에 취약한 800가구에 소화기ㆍ경보기 각 800개를 구입해 추석 전에 각 지역 소방서를 통해 설치하도록 하는 등 선물하기도 했다. 또 중소기업중앙회, 중앙 부처, 각 지자체 등에도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31일부터 추석 전까지 2주간은 터미널ㆍ역 등 다중이용시설이나 전광판ㆍ버스정보시스템 등에서 적극적인 홍보를 펼칠 예정이다.

안전처가 이같은 운동에 나선 것은 간단하고 값도 싼 소화기(2만원 대)ㆍ경보기(1만원대) 설치가 화재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급률이 미미하기 때문이다.

1970년대 후반부터 본격적으로 가정마다 경보기ㆍ소화기를 보급한 미국의 경우 경보기 설치율이 1978년 32%에서 2010년 96%로 높아지면서 화재로 인한 사망자 수가 6015명에서 2640명으로 60%가량 줄어들었다. 일본도 2004년부터 본격 보급해 설치율이 2008년 35.6%에서 지난해 81.1%로 높아졌는데, 이 기간 동안 화재 사망자가 1220명에서 1006명으로 17.5% 줄어드는 성과를 거뒀다.

우리나라도 2012년부터 신축 건물부터 설치가 의무화 됐는 데 아직 보급이 저조하다. 2012년 이후 신축 건물의 경우 보급률이 100%에 이르지만, 약 1000만 가구에 이르는 기존 주택들은 지난 3월 현재 보급률이 약 20% 수준에 그치고 있다. 내년 2월부터는 기존 주택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되지만, 강제 사항이 아니다.
안전처는 우리나라에서도 주택 내 경보기ㆍ소화기 보급률이 높아질 경우 화재 사망자 감소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지난 3년간 전체 화재 사망자 수는 295명인데, 이중 절반인 145명(49.1%)가 일반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숨졌다. 밤 늦은 화재의 경우 경보기가 없으면 발생 사실을 몰라 그냥 자다가 참변을 당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조종묵 안전처 소방본부 조정관은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는 행복한 보금자리를 지킬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 장치"라며 "이번 추석 연휴에는 부모님께 안전을 선물하는 자식들이 늘어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