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력한 태풍 영향' 울릉도, 사흘간 380㎜ 물폭탄…터널붕괴·산사태·주택침수

최종수정 2016.08.30 21:00 기사입력 2016.08.30 20:02

댓글쓰기

산사태에 무너진 터널 (울릉=연합뉴스)

산사태에 무너진 터널 (울릉=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제10호 태풍 '라이언록'의 영향으로 사흘간 울릉도에 380㎜가 넘는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30일 경북 울릉군에 따르면 오후 4시 20분께 울릉읍 도동리 울릉초등학교 인근 건설현장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일부 집이 침수됐다. 사고 현장에 있던 2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오후 4시 30분께는 울릉일주도로 구간 중 한 구간인 울릉읍 사동리에 있는 가두봉피암터널이 산사태로 붕괴했다. 다행히 이미 통제를 한 상태에서 무너져 인명피해는 없었다.

오후 6시께 울릉읍 사동리에서는 주택 12채와 자동차 15대가 침수됐고 사동리 울릉 터널 인근 도로 50m구간이 산사태로 통제됐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밖에 울릉읍 내 복개천이 범람해 하천 주변 일부 주민이 대피했다.
도로 또한 통제됐다. 울릉읍 도동리 울릉 터널에서 서면 남양리 구암까지 약 10㎞ 구간은 28일부터 순차적으로 통행이 제한됐다. 붕괴된 가두봉피암터널도 이 구간에 속한다.

28일부터 북면 천부리 죽암에서 선목해안까지 2㎞ 구간이 통제, 30일 오후 4시 25분께 북면 현포항에서 평리마을까지 1㎞ 구간도 통제됐다.

한편, 울릉도에는 28일 29.7㎜, 29일 220.5㎜, 30일은 오후 6시까지 136.7㎜가 내렸다. 사흘간 강수량은 380㎜를 넘고 30일 오후 4시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울릉도와 육지를 연결하는 여객선은 26일 포항∼울릉 항로를 시작으로 차례로 운항을 중단했다.

울릉군 관계자는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해 피해 상황을 집계하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