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우병우 고발 시민단체 대표 조사

최종수정 2016.08.28 17:02 기사입력 2016.08.28 17: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위 의혹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직무상 기밀 누설 의혹 수사를 맡은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은 28일 우 수석을 고발한 투기자본감시센터 윤영대 대표를 불러 고발인조사를 했다.

윤 대표는 우 수석 처가가 서울 강남역 인근 부동산을 넥슨에 시세보다 고가에 매각한 의혹(뇌물수수)과 우 수석과 처가가 경기 기흥 골프장 운영사 지분을 상속받을 때 상속세 5000억원을 내지 않은 의혹(조세포탈), '주식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된 진경준 전 검사장의 인사검증 부실 의혹(공무집행방해ㆍ직권남용) 등을 고발했다.

검찰은 우 수석을 수사의뢰한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실 실무자에 대한 조사도 전날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5일 이 특별감찰관의 기밀 누설 의혹을 고발한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공동대표 이모씨 등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우 수석과 관련해 서울 강남역 인근 부동산의 등기부 등본과 '정강'의 현황 자료, 기흥 골프장 운영사 지분거래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고발인 조사와 기초 자료 검토를 마치는 대로 관련 참고인들을 이르면 이번 주부터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