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스토어, 론칭 3개월만에 역대 최고 실적

최종수정 2016.08.26 14:17 기사입력 2016.08.26 14:17

댓글쓰기

게임·앱 거래액 30% 성장해 역대 최고 수치 갱신
거래 금액도 13% 상승…월 10만원 이상 고액 결제자 30 %증가

원스토어 로고

원스토어 로고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원스토어 주식회사(대표 이재환)는 지난 6월 1일 원스토어 론칭 전후 2개월간 실적을 비교 분석한 결과, 게임/앱 거래 금액이 30% 성장해 역대 최고 수치를 갱신했다고 26일 밝혔다. 게임/앱 외 카테고리 거래금액 역시 13% 상승했다.

원스토어는 지난해 6월 T스토어, 올레마켓, U+스토어 등 통신사 앱스토어를 통합, 출범했으며 올해 6월에는 네이버 앱스토어와 통합했다.

원스토어에 따르면 이번 성장의 가장 큰 기여요인은 월 10만원 이상 고액결제자의 증가(증가율 30%)로 파악된다.

원스토어를 통해 선출시 되는 게임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원스토어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게임들을 제공하는 '오직 원스토어존'은 6월에 3개 게임으로 시작했으나 '검과 마법', '아덴' 등의 출시 게임들의 성공에 힘입어 현재는 총 20여 타이틀로 늘어났다. 아덴은 현재 원스토어에서 게임 매출 전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덴은 직원 10명 미만의 강소기업 이츠게임즈가 개발한 타이틀로 6월 베타게임존을 통해 원스토어에 입점한 뒤 7월말 기준 원스토어 게임 매출 전체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아덴은 뛰어난 게임성과 원스토어의 전폭적 마케팅 지원으로 원스토어에서만 단독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게임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원스토어의 전자책 서비스인 원북스도 론칭 전후로 거래금액이 40% 이상 늘어났다. 원스토어는 "원스토어 통합과 맞물려 북스캐쉬 서비스 도입을 통한 고객 이용편의성 증가 등이 시너지 효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이번 성과는 이용자에게 더 큰 혜택을, 개발자에게 더 큰 시장을 만들겠다는 원스토어의 목표를 위한 좋은 출발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스토어와 개발사가 상생하는 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원스토어는 한국 소비자의 특성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취지 아래, 원스토어 차기 버전 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축적된 소비자의 이용패턴을 다각도에서 분석하여, 이에 적합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