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월 거주자외화예금 662.3억달러…달러화 예금 '사상 최대'

최종수정 2016.08.17 12:00 기사입력 2016.08.17 12:00

댓글쓰기

7월 거주자외화예금 662.3억달러…달러화 예금 '사상 최대'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이 두 달 연속 증가했다. 기업들의 무역결제 대금 예치 등으로 달러화 예금 잔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7월 말 거주자 외화예금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거주자의 외화예금 잔액은 662억3000만달러로 6월 말보다 66억2000만달러 늘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및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은행에 예치한 국내 외화예금이다.

통화별로는 달러화와 유로화 예금을 중심으로 대폭 늘었다. 특히 달러화 예금 잔액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며 가장 많이 증가했다. 지난달 달러화 예금의 잔액은 557억4000만달러로 한달새 57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무역결제대금 예치 등으로 큰 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유로화 예금은 대기업 무역결제대금 예치와 기관투자가의 유로화 자산 투자 확대 등으로 2008년 12월 이후 최대폭 증가했다. 유로화 예금 잔액은 지난달 기준 32억7000만달러로 한달새 5억4000만달러 늘었다.
위안화 예금도 대기업 수입대금 예치로 1억달러 증가한 19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국내은행은 562억2000만달러로 한달동안 56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외국은행 국내지점도 9억3000만달러 늘어난 100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예금주체별로는 기업예금과 개인예금이 각각 한달새 54억7000만달러, 11억5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달러화 예금은 역대 최대 폭으로 늘어났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