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월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568.5억달러…석 달 만에 감소

최종수정 2016.06.13 12:00 기사입력 2016.06.13 12:00

댓글쓰기

5월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568.5억달러…석 달 만에 감소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이 달러화를 중심으로 석 달 만에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5월 말 거주자 외화예금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거주자의 외화예금 잔액은 568억5000만달러로 4월 말보다 51억9000만달러 줄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및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은행에 예치한 국내 외화예금이다.

통화별로는 지난달 달러화 예금의 잔액이 469억달러로 한달새 47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에너지 공기업 등의 해외채권 발행으로 지난달에 크게 늘었던 달러화예금이 채권 만기 상환으로 인출되면서 달러화예금이 큰 폭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위안화 예금도 증권사의 만기도래 정기예금이 인출되면서 줄었다. 지난달 8억5000만달러 감소한 16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 엔화는 34억달러로 전월에 비해 1억9000만달러 줄었지만 유로화 예금은 36억3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5억4000만달러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국내은행이 481억9000만달러로 한달동안 38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외국은행 국내지점도 13억2000만달러 줄어든 86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예금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한달새 48억2000만달러 감소해 490억9000만달러, 개인예금이 3억7000만달러 줄어든 77억6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