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사드 논의 위한 野 의원 방중은 재검토돼야"(종합)

최종수정 2016.08.08 07:12 기사입력 2016.08.07 17:43

댓글쓰기

"안보 이슈는 국익을 최우선하는 것"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청와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지속적인 도발에 대해 중국 관영매체가 '사드 배치 결정이 도발의 원인'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부터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중국을 방문하는 것에 대해서는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7일 춘추관에서 '중국 관영매체 보도와 더불어민주당 의원 방중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 자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청와대의 이날 입장 표명은 중국이 최근 관영매체인 인민일보와 환구시보 등을 총동원해 '사드 때리기'에 나선데 이어, 박근혜 대통령까지 비판함에 따라 사드가 자주적인 방위조치의 일환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김 수석은 이와 관련해 "그동안 수차례 밝힌 바 있듯이 사드 배치는 북한의 점증하는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서 결정된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안위와 국민안전을 지키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 억측 보도와 야당 의원들이 사드 배치 문제 관련 의견교환을 위해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라는 등의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수석은 "사드 배치를 결정하게 된 근본원인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인 만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사라지면 사드 배치도 필요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 측은 우리의 순수한 방어적 조치를 문제삼기 이전에 그간 네 차례의 핵실험과 올해 만 십여차례 이상 탄도미사일 발사를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깨고 있는 북한에 대해서 보다 강력한 문제제기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수석은 또 "더민주 의원 6명이 사드 배치 문제 관련 의견교환을 한다며 8월8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하려는 계획은 재검토를 해야 할 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김 수석은 "사드 문제와 관련해 중국측의 입장을 듣고 한중관계 손상이 가지 않는 방향으로 협조를 구할 예정이라고 하나 정치인들 입장에서 다른 정치적인 이해관계가 있을 수는 있겠지만 위중한 안보 이슈와 관련해서는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게 책임있는 정치인으로서의 역할이고 정부와 사전에 협의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방중하는 의원들의 진의가 어디 있든간에 방중 활동이 결과적으로는 중국측의 입장을 강화하고 우리 내부분열을 심화시키는 기회가 될 것으로 우려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상적인 국가라면 자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안보문제와 관련해 이웃국가들의 눈치를 보는 것이 국민들의 위중한 안보이해를 앞설 수는 없는 것"이라며 "부디 정치권에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위해 정부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