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사드' 관련 괴담 과도한 우려…주의 필요"

최종수정 2016.08.07 08:00 기사입력 2016.08.07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최근 잇따라 불거지고 있는 한반도 내 사드 배치에 관련된 중국의 보복조치와 관련한 괴담에 대해 과도한 우려를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7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으로부터의 무역 보복조치 혹은 비관 무역장벽 현실화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며 “지난 8월1일 빈과일보에서 중국 내 한류스타의 방송출연을 규제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부터 중국으로부터의 방송제재에 대한 우려는 괴담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빈과일보는 홍콩의 정치, 경제적 독립을 희망하는 신문으로, 중국 본토에서는 출판 금지 및 인터넷 접속이 금지돼 있는 매체다.

정하늘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빈과일보의 1일 보도를 중국 본토에서는 “홍콩 언론에 따르면”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며 “즉, 이는 엄밀히 따지면 중국 내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내 여론이 한류에 부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다는 데에는 동의하나 중국 광전총국에서 한국 연예인만을 대상으로 제재를 시작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최근 중국 내에서의 드라마 제작 취소, 연기 등은 지난 7월1일부터 시행된 ‘외국 콘텐츠 규제’에 기인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이 총대를 메고 한국에 대한 불이익 조치를 시작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 연구원은 “현재 중국에서 공식적으로 한반도 내 사드 배치가 중국의 ‘핵심적 이익’에 결부되는 문제라고 언급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다만 최근의 한중 관계를 감안해 기업에서 자체적으로 새롭게 시행되는 사업에 대해 보수적으로 대응할 가능성은 높다”고 판단했다.
또한 중국이 무역 보복조치를 시작한다면 한국 경기에 막대한 타격으로 이어짐과 동시에 중국 스스로 자국의 안보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것이므로 이러한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최근 퍼지고 있는 ‘사드 루머’는 우려감에서 시작돼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으로의 언론 보도로까지 이어지고 있어 우리나라에 부정적인 영향만을 미치고 있다”면서 “물론 중국의 스탠스 변화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나 과도한 우려는 ‘진짜 현실’을 덮어버리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