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야당 사드 논의 中방문 바람직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6.08.07 13:25 기사입력 2016.08.07 13:25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

남경필 경기지사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방어체게) 배치와 관련해서 일부 야당 의원들의 중국 방문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피력했다.

남 지사는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들은 국익과 국가안보 우선의 시각에서 사드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며 "국회의원들이 사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중국에 가더라도 여야가 동행하는 '국회 대표단' 형식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렇게 해야 균형 잡힌 외교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어려운 상황에서 내린 결정인 만큼 국민과 충분히 소통하되 흔들리지 말고 국가 안보의 기반을 튼튼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대통령이) 이른 시간 내 여야 지도자들과 만나야 한다. 특히 야당 대표들에게 사드 관련 전후 상황을 진솔하게 설명하고 협조와 동의를 구하는 협치(協治)의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영토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밥을 먹을지 빵을 먹을지를 결정하는 선호의 문제가 아니다. '굶기보다는 생쌀이라도 씹는' 것처럼 차선이라도 선택해서 최악을 면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가가 당면한 엄중한 현실을 잘 헤아려 국론을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남 지사는 아울러 "이제 국론을 모아 사드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때"라며 "중국ㆍ러시아 등 이웃 나라들과 함께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ㆍ번영의 로드맵을 그려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초선 의원 6명은 8일 2박3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사드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