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사드 배치 결정에도 外人, 국내 주식 순매수

최종수정 2016.08.07 14:37 기사입력 2016.08.07 14:37

댓글쓰기

외국인, 7월 국내 상장주식 4조1000억원 순매수…상장채권도 6000억원 순투자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우려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 배치 논란에도 7월 외국인은 국내 주식을 4조원 이상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7월 상장주식 4조1000억원을 순매수해 6월에 이어 순매수를 지속했다.

국적별로는 영국계 자금이 7848억원으로 주식을 가장 많이 순매수했고 뒤를 이어 독일(7786억원), 룩셈부르크(7470억원) 순이었다. 순매도 상위 국가에는 프랑스계 자금이 1974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캐나다(1092억원), 카타르(893억원)가 뒤를 이었다.

7월말 현재 외국인 상장주식 보유고는 456조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8조1000억원이 늘어났다.

미국계 자금이 182조8680억원으로 주식을 가장 많이 보유했고 뒤를 이어 영국(37조5840억원), 룩셈부르크(28조1050억원), 싱가포르(28조330억원), 아일랜드(16조3910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브렉시트와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외국인의 증권투자 관련 특이 동향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국내 상장채권에 6000억원을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권은 지난달 만기상환 등에 따른 순유출에서 7월 순투자로 전환했다. 상장채권 보유고는 96조8000억원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