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요타자동차, 불임치료 위한 5일 휴가제도 도입

최종수정 2016.08.07 14:38 기사입력 2016.08.07 14: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내년 1월부터 직원들의 불임치료를 위한 휴가 제도를 도입할 방침이라고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도요타자동차의 모든 조합원에 적용되는 불임치료 휴가는 연간 5일 정도가 될 예정이다.

후생노동성은 "도요타 같은 대기업이 불임치료 휴가제를 도입함으로써 도요타 계열 그룹과 동종 업종에도 휴가제가 확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불임치료 휴가 제도는 이미 파나소닉, 리코, 닛산자동차 등이 도입하고 있다.

도요타자동차는 일과 육아의 병행을 위한 제도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남성의 육아활동 촉진, 노부모 간병에 따른 이직 등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앞서 지난 6월 도요타자동차는 1주일에 하루 2시간만 회사에서 근무하는 재택근무 제도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이 제도는 인사·경리·영업·개발 등에 종사하는 '종합직군' 2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이번 8월부터 실시된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