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벨기에 경찰 괴한에 피습…테러 가능성 수사중

최종수정 2016.08.07 09:15 기사입력 2016.08.07 09: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벨기에 남부에서 6일(현지시간) 괴한이 경찰관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여성 경찰관 2명이 다쳤고 범인은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이날 오후 4시께 벨기에 남부 도시 샤를루아 경찰서 밖에 설치된 검문소에서 검색을 받던 중 가방에서 칼을 꺼내 경찰관들에게 휘둘렀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괴한은 공격할 때 아랍어로 '알라 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고
외쳤다.

공격을 당한 경찰관 2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고, 괴한은 다른 경찰관이 쏜 총에 숨졌다.

휴가 중인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는 이날 브뤼셀로 급거 귀환했으며 7일 오전 치안 당국 관계자들과 만나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셸 총리는 RTL-TVI과의 인터뷰에서 "범인의 신원이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초기 징후들은 테러를 내포하는 공격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벨기에는 테러경보 4단계 가운데 2번째로 높은 3단계를 유지해왔다. 벨기에에서는 지난 3월22일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브뤼셀 공항 및 지하철역 연쇄 테러로 32명이 숨졌다.

지난해 11월13일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파리 테러 주범 가운데 상당수도 벨기에 출신이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