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로 종합] 이탈리아 노련미, 벨기에 패기 눌렀다

최종수정 2016.06.14 10:25 기사입력 2016.06.14 10:25

댓글쓰기

이탈리아-벨기에 유로 경기 [사진=유로2016 공식 홈페이지]

이탈리아-벨기에 유로 경기 [사진=유로2016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패기보다는 노련미였다.

이탈리아가 벨기에를 꺾고 유로2016 첫 승리를 신고했다.

이탈리아는 14일(한국시간) 프랑스 리옹 그랑드 슈타데 데 리옹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에서 벨기에를 2-0으로 이겼다.

이탈리아는 유로는 물론 여러 국제대회를 치른 경험을 가졌다. 벨기에를 누른 힘은 그것이었다. 벨기에는 황금세대를 앞세워 이탈리아에 도전했지만 한 골도 넣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이탈리아는 전반 32분 레오나르도 보누치가 준 패스를 엠마누엘레 지아체리니가 받아서 선제골로 마무리했다. 골이 터지자 이탈리아의 공격이 더 매서웠다. 벨기에는 티보 쿠르투아 골키퍼의 선방으로 간신히 버텼다. 후반 추가시간에 펠레의 추가골이 터진 이탈리아는 경기를 2-0 승리로 끝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앞세운 스웨덴은 아일랜드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스웨덴은 프랑스 스타드 데 프랑스에서 열린 E조 1차전 경기에서 후반 3분 아일랜드 공격형 미드필더 훌라한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27분 상대의 자책골이 나와 1-1로 비겼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최전방에서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공을 배급하는 등 고군분투했다. 스웨덴은 이브라히모비치 외 별다른 공격 옵션을 보여주지 못한 채 의존증을 해결해야 할 숙제를 안았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