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에어컨 '빵빵'…레지오넬라증 증가

최종수정 2020.02.04 16:31 기사입력 2016.07.28 12:00

댓글쓰기

질병관리본부, 지난해보다 2배 증가…냉각수 관리해야

[사진=아시아경제DB](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없음)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날씨가 무덥고 에어컨 사용이 늘어나면서 레지오넬라증 신고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00% 증가했습니다. 7월24일 현재까지 신고 건수는 62명입니다. 지난해에는 같은 기간 20명이었습니다. 여름철 냉방기 사용 증가에 따라 레지오넬라증 발생 증가가 예상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습니다. 대형시설과 다중이용시설 등을 대상으로 냉각수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레지오넬라증은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돼 발생합니다. 다른 호흡기 감염병과 달리 병원체가 물속에 서식하며 대형시설이나 다중이용시설 냉방기 냉각수, 목욕탕 등의 오염된 물에 존재하던 균이 비말 형태로 호흡기를 통해 감염됩니다.
연중 발생하는데 냉방기를 본격적으로 사용하는 여름철이 발생건수가 많습니다. 레지오넬라증(폐렴형)은 평균 7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병합니다. 권태감, 두통, 근육통, 허약감, 고열,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마른기침, 복통, 설사 등이 흔히 동반됩니다.

최근 5년 동안(2011년~2015년) 레지오넬라증으로 신고된 사례 중 60세 이상이 전체 발생의 59.7%로 노령인구에서 발생이 많았습니다.

2016년 신고 사례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기저질환(만성폐질환, 면역질환, 혈액질환, 기타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83.1%, 면역억제제 치료를 받는 경우도 25.4%를 차지했습니다. 만성질환자, 면역 저하자들이 이용하는 시설(병원 또는 요양시설)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일선 지자체에 다중이용시설의 환경수계 관리(냉각수 등의 정기 점검과 소독, 냉각탑 청소 등)를 철저히 해야 합니다.

레지오넬라균에 의한 감염증은 레지오넬라 폐렴과 폰티악열(독감형)이 있습니다. 레지오넬라 폐렴은 심각한 감염증을 나타냅니다. 폰티악열의 경우 경미한 증상을 보입니다. 폐렴형(레지오넬라증)의 치사율은 감수성에 따라 다양한데 입원환자의 경우 40~80%에 이릅니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레지오넬라증 Q&A

-레지오넬라증은 어떻게 감염되는지.
▲대형 건물의 냉각탑수, 샤워기, 중증 호흡 치료기기, 수도꼭지, 장식분수, 분무기 등의 오염된 물에 존재하던 균이 비말형태로 인체에 흡입돼 감염된다. 샤워기나 수도꼭지를 통한 온수 비말도 전파의 원인이다. 레지오넬라균에 오염된 물로 세척한 호흡기 치료장치나 분무기를 사용하였을 때도 감염이 가능한데 사람 간 전파는 보고된 바가 없다.

-레지오넬라증은 얼마나 발생하나?
▲레지오넬라증은 2000년부터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돼 연간 30건 내외로 신고돼 왔다. 최근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주로 독감형 보다는 대부분 폐렴형이 신고된다. 연중 발생하는데 여름철(6월~8월)에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한다.

-레지오넬라증은 주로 누구에게.
▲레지오넬라증은 누구에게나 감염될 수 있다. 만성폐질환자, 당뇨환자, 고혈압환자, 흡연자, 면역저하환자(스테로이드 사용자, 장기 이식환자) 등 면역이 저하된 고위험군에서 잘 발생한다. 상대적으로 경미한 증상을 나타내는 폰티악열은 건강한 사람에게서도 발생 할 수 있다.

-레지오넬라증은 예방은.
▲대형 건물의 냉각탑수, 샤워기, 중증 호흡 치료기기, 수도꼭지, 장식분수, 분무기 등의 레지오넬라 균 증식을 억제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레지오넬라 균이 서식할 수 있는 냉각탑 청소와 소독을 주기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