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여형구 신부님의 뜻을 존중하겠다"

최종수정 2016.07.18 17:21 기사입력 2016.07.18 17:21

댓글쓰기

"여형구 신부님의 당 윤리위원장 사퇴 의사 존중"
새누리당은 다시 윤리위원장 구인난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새누리당이 중앙윤리위원장으로 임명했던 여형구 신부(73)의 사퇴 의사를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우리당은 신부님의 뜻을 존중해 오늘 사임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잠시나마 뜻을 같이 해주신 여 신부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여 신부는 애초 여당의 윤리위원장직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법상 성직자인 신부의 정치활동이 금지돼 애초부터 당직을 맡는 게 불가능했다. 하지만 여 신부가 "사흘의 말미를 달라"고 한 직후 새누리당은 일방적으로 윤리위원장 임명 사실을 발표했다.

새누리당은 이달 초 윤리위원장에 선임됐던 부구욱 영산대 총장이 가족채용 논란에 휩싸여 자진 사퇴하면서 윤리위원장 구인난을 겪어왔다. 이후 다시 일주일여 만에 새 위원장이 사퇴하면서 어려움을 겪게 됐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