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희옥, "계파 청산 부르짖으며 계파 의식 조장하는 '역현상'도 없어져야"

최종수정 2016.07.18 10:57 기사입력 2016.07.18 10:57

댓글쓰기

"8·9 전당대회는 국민이 새누리당에 주는 마지막 기회"
"계파 활용한 선거운동 근절하겠다"



김희옥, "계파 청산 부르짖으며 계파 의식 조장하는 '역현상'도 없어져야"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김보경 기자]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는 8 ·9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 모임이나 계파를 활용한 선거운동을 근절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1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전체회의에서 "당의 혁신과 비전을 위해 치열한 논쟁이 필요하지만 인신공격성 비난이나 흑색선전, 계파 대립과 편가르기는 단호하게 근절되고 종식돼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계파 청산을 부르짖으면서 계파 의식을 조장하는 역현상도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전날 공개된 새누리당의 국민백서를 언급한 뒤 "백서에 담긴 국민의 꾸짖음을 어느 하나도 소홀히 할 수 없다"며 "혁신비대위는 남은기간 백서에 담긴 국민의 뜻을 받들어 혁신으로 환골탈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당내 양대 계파인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가 전대를 앞두고 각자 계파 모임을 통해 세(勢)를 결집하는 것을 두고 나온 경고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전대는 국민이 우리에게 부여한 마지막 기회라는 심정으로 치러야 한다"면서 "중요한 것은 승패가 아니라 국민 앞에 우리 당의 가치와 비전을 보여줄 수 있느냐 하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