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원랜드복지재단, 긴급구호사업으로 지역주민에 큰 힘

최종수정 2016.07.18 16:47 기사입력 2016.07.18 16:47

댓글쓰기

강원랜드복지재단, 긴급구호사업으로 지역주민에 큰 힘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강원랜드복지재단이 연중 실시하고 있는 긴급구호사업이 재난재해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폐광지역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강원랜드복지재단은 올해 1월부터 6월말까지 총 13건의 긴급구호 신청을 받아 이 가운데 10건에 대한 지원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긴급구호사업으로 지난 5월 3일 강원남부 지역에 발생한 강풍으로 인한 지붕소실 및 담장 붕괴 등의 피해를 입은 5가구와 그 밖의 화재와 풍해 등으로 피해를 입은 5가구가 지원을 받았다.

특히, 올해 지원 사업 가운데 고한읍 만항재에서 혼자 생활하는 전모 할머니(82세)의 사례가 눈에 띈다.

지난 5월3일 발생한 강풍으로 할머니의 집이 훼손된 사진을 한 주민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자 재단에서 이를 파악하고 지붕과 담장 수리를 지원한 사례가 전해져 지역민들로부터 미담이 되고 있다.
이처럼 긴급구호사업은 폐광지역 4개 시·군의 저소득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수해, 화재, 설해, 풍해 등으로 위기상황에 처한 주민들이 원활하게 복구,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신청접수 후 현장조사를 통해 피해정도를 확인 후 경제상황, 부양의무자 유무, 복구계획 등을 고려해 선정된다. 지원금은 피해정도에 따라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된다.

강원랜드복지재단 관계자는“지역주민이 어려울 때 힘이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원 후에도 복구진행 상황을 확인하고 필요시에는 재단사업과 연계해 사후 관리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긴급구호사업의 접수는 연중 실시하고 있으며, 신청을 원하는 주민들은 해당지역 시·군청으로 접수하면 자세한 지원과정을 안내 받을 수 있다.

강원랜드복지재단은 2012년부터 긴급구호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재난재해를 입은 폐광지역 4개 시·군 45가구에 1억5000여만 원을 지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