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짜 사나이' 개그맨 특집 첫날부터 유격·화생방, 김영철 '내가 최고선임이야'

최종수정 2016.07.17 17:16 기사입력 2016.07.17 17:16

댓글쓰기

진짜 사나이 개그맨 특집. 사진=MBC '진짜 사나이' 방송 캡쳐

진짜 사나이 개그맨 특집. 사진=MBC '진짜 사나이'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진짜사나이' 유격 훈련이 시작됐다.

17일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윤정수, 김영철, 허경환, 김기리, 문세윤, 황제성, 양세찬, 이진호 등 총 8명의 개그맨들이 유격훈련 첫째 날을 맞아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다.

특히 ‘화생방 훈련’을 앞두고 멤버들 모두 넋을 잃었다. 이들은 가스실 입장 전부터 흘러나오는 가스 냄새에 정신을 못 차려 교관의 분노를 샀다. 그 중 문세윤은 폐쇄공포증을 고백하며 훈련을 망설였다.

100kg가 넘는 거구의 문세윤은 평소 “계단 오를 때 전화가 오면 전화도 받지 않는다“며 운동에 대한 적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내부반 선임 자리를 두고 윤정수와 김영철이 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앞서 '진짜 사나이'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김영철은 혼자 일병 계급장을 달고 나타났다. 김영철은 자신이 최고 선임임을 강조하며 멤버들을 리드하기 시작했다.
이를 본 윤정수는 못마땅한 듯 김영철을 따르지 않고 단독행동을 해 개그맨 후배들을 좌불안석하게 만들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