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배치 후폭풍]사드배치에 北 도발 나서나

최종수정 2016.07.15 09:50 기사입력 2016.07.15 08:14

댓글쓰기

북한은 지난달 6일 기습적으로 4차 핵실험을 단행한 데 이어 약 한 달 만에 장거리 미사일 도발을 예고했다.

북한은 지난달 6일 기습적으로 4차 핵실험을 단행한 데 이어 약 한 달 만에 장거리 미사일 도발을 예고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미 군 당국이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 배치지역을 경북 성주로 확정 발표했지만 북한은 3일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하지만 군당국은 도발가능성이 배제할 수 없어 예의주시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11일 인민군 총참모부 포병국 '중대경고'를 통해 사드배치 장소가 확정되는 시각부터 물리적 대응조치가 실행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앞서 북한은 한미가 사드배치 결정 사실을 발표한 바로 다음 날인 지난 9일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한 발을 발사하며 무력시위를 했다.

포병국은 중대경고가 '위임에 따른 것'이라고 밝혀 '인민군 최고사령관 김정은'의 직접적인 뜻이 반영됐음을 시사했다는 점에서 단순히 엄포에 그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특히 사드배치 찬반양론이 팽배한 우리 사회를 겨냥해 '남남갈등'을 부추기려는 전략에 따라 저강도 도발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사드를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표현하기 위해 스커드와 노동 등 단ㆍ준중거리 미사일이나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등의 시험발사로 무력시위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다만, 현실적으로 북한이 사드배치 지역을 직접 공격하는 것은 한계가 있는 만큼, 먼저 다양한 미사일 발사 시도를 통해 사드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보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북한이 사드배치를 이유로 추가적인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은 작게 봤다. 최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입구 부근에서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되고는 있으나 핵실험 임박 징후로는 평가되지 않고 있다.
또 북한은 앞으로 사드배치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점차 높여가면서 외교적으로는 중국, 러시아와 보조를 맞추려는 행보를 보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중국과 러시아가 사드배치에 강한 반대 입장을 보이는 상황을 충분히 활용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연합전선'에 균열을 내는 데 주력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북한이 사드배치를 이유로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은 작다"며 "오히려 미국이 김정은을 제재 리스트에 올린 것을 구실로 삼을 수는 있겠지만, 기술적 개선 없이 핵실험만 거듭 벌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