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전기요금 절약하는 '스마트그리드' 확산 나선다

최종수정 2016.07.11 13:30 기사입력 2016.07.11 13:30

댓글쓰기

서울시내 1만5000호에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본격 추진…실시간으로 전력사용량 및 전기요금 확인 가능해

'스마트그리드'를 도입한 아파트 주민은 전력사용량과 전기요금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스마트그리드'를 도입한 아파트 주민은 전력사용량과 전기요금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서울시가 전기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면서 절감까지 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 확산에 나선다.

시는 이를 위해 한국전력과 11일 오전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구축대상인 성동구 금호대우아파트에서 스마트그리드 착공 기념식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스마트그리드는 기존의 전력망에 정보기술(IT)을 접목해 공급자와 소비자가 양방향으로 실시간 정보를 교환하면서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이다.

스마트그리드 확산 사업은 국비 45%, 시비 18%, 기업이 37%를 부담하는 한전컨소시엄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전컨소시엄은 서울을 비롯해 8개의 지자체와(서울, 인천, 충남, 전북, 경북, 제주, 남양주, 강릉)와 7개의 기업(한국전력, 한전KDN, 우암, 벽산파워, LG유플러스, 위지트동도, 피에스텍)으로 구성된다.

이번 착공식을 계기로 서울시내 1만5000호에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대상은 고압으로 전력을 공급받는 1000세대 이상의 아파트 단지이며 선정된 단지는 노후 기계식 전력량계를 전자식 전력량계로 교체하게 된다.
스마트그리드를 도입한 아파트 단지는 실시간으로 전력사용량과 전기요금 등 전력사용정보를 스마트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권민 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스마트그리드는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을 위한 인프라로 에너지 절감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 저소비 사회 조성에 시가 적극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