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제과 몽쉘, ‘그린티 라떼·코코넛&밀크’ 2종 출시

최종수정 2016.07.11 09:46 기사입력 2016.07.11 09:46

댓글쓰기

반기 매출 전년동기 대비 67% 성장
연말까지 1000억원 돌파 예상

롯데제과 몽쉘, ‘그린티 라떼·코코넛&밀크’ 2종 출시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롯데제과가 올해 상반기 히트상품의 반열에 오른 ‘몽쉘 초코&바나나’에 이어 11일 ‘몽쉘 그린티 라떼’와 ‘몽쉘 코코넛&밀크’를 선보이며 몽쉘의 라인업을 대폭 확대했다.

몽쉘 그린티 라떼는 향긋한 녹차와 부드러운 녹차우유크림이 들어 있어 녹차 고유의 쌉싸름한 맛과 향을 케이크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특히 스폰지 케이크처럼 부드러운 식감이 싱그러운 제주산 녹차와 조화를 이루고 여기에 초콜릿까지 어우러져 기존에 선보였던 녹차 케이크류와 비교할 수 없는 향상된 품질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또 몽쉘 코코넛&밀크는 부드러운 케이크 속에 향긋한 풍미의 코코넛과 우유크림이 조화를 이루는 프리미엄 크림케이크이다. 케이크와 케이크 사이에 샌딩 된 우유크림 속에는 파인애플이 들어 있어 시원한 열대 과일의 맛과 향을 진하게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특히 몽쉘 코코넛&밀크는 코코넛칩을 씹을 때 느낄 수 있는 식감까지 경험할 수 있어 코코넛 마니아들에게 인기가 예상된다.

몽쉘 그린티 라떼와 몽쉘 코코넛&밀크는 최근 불고 있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다. 그린티 라떼의 경우 카페와 커피숍에서 그린티 라떼 음료를 찾는 젊은 여성들이 크게 늘어 나는 추세를 반영했으며 또 코코넛&밀크는 피나콜라다 라는 칵테일에서 영감을 얻은 제품으로 새로운 먹거리 소재로 각광받는 열대과일의 맛을 살린 제품이다.

한편 ‘몽쉘 그린티 라떼’와 ‘몽쉘 코코넛&밀크’가 몽쉘 라인업에 포함하여 몽쉘은 크림케이크, 딸기, 초코&바나나와 함께 5종으로 확대,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혔다.
몽쉘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쌓은 매출이 450억원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의 매출인 270억원보다 67% 늘어났다. 이러한 추세로라면 또 올 한해 동안 매출은 전년보다 곱절에 가까운 1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몽쉘 그린티 라떼와 몽쉘 코코넛&밀크의 소비자가격은 편의점 기준 각각 6000원이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