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7일 융합혁신경제포럼 출범

최종수정 2016.07.06 11:30 기사입력 2016.07.06 11:30

댓글쓰기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김성태 새누리당 의원(비례대표)은 오는 7일 오전 10시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국민의당 오세정 연구 책임의원을 비롯한 여야 23명의 의원들과 함께 '융합 혁신 경제 포럼'을 결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창립대회에는 국회의원 연구단체의 취지를 살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회로 진행된다.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의 환영사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의 축사에 이어 융합혁신경제포럼 대표의원인 김성태 의원이 '스마트사회 패러다임과 융합혁신경제·융합스마트뉴딜로 위기에서 글로벌 리더로'라는 주제로 직접 기조발제를 맡는다.

종합토론에서도 최연혜 새누리당 의원을 좌장으로 국민의당 오세정 의원과 새누리당 임이자 의원이 토론자로 참석한다. 외부 패널로는 최근 조선해양분야 구조조정 등의 이슈를 감안해 엄항섭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이 참여한다.

이날 김성태 대표의원은 주제 발표를 통해 "융합혁신경제란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적 흐름 속에서 ICBMS(IoT·Cloud·Big data·Mobile·Security)로 대변되는 지능형 스마트 기술을 기존의 전통산업과 융합하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의미한다"고 정의하면서 이를 구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대안으로 융합 스마트 뉴딜 정책을 제시했다. 그는 대표적인 사례로 기존의 조선·해양산업과 건설산업에 스마트기술(ICBMS)이 융합된 '해양 융합 스마트시티'를 제안했다.
또한 김성태 의원은 "제4차 산업혁명을 저해하는 융합혁신의 악순환 고리를 단절시키기 위한 융합인재양성을 강조하면서 ICT 융합 특별법 개정 특히, (가칭) 제4차 산업혁명 특별법 제정을 통해 대한민국을 융합산업시장에서 글로벌 리더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성태 의원은 "여야를 막론하고 수많은 분들이 참석하신 것은 그만큼 제4차 산업혁명과 융합혁신경제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앞으로 침체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융합산업시장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개발에 역점을 두고, 당리당략을 떠나 여야의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토론해 다양한 해법을 모색해 보겠다"고 밝혔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