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스마트폰에 정부3.0앱 先탑재?…朴정부 역주행"

최종수정 2016.06.22 15:43 기사입력 2016.06.22 15: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정부가 삼성전자의 신형 갤럭시노트 스마트폰에 '정부 3.0'앱을 선 탑재키로 한 데 대해 "군부독재시절 LP판을 사면 의무적으로 건전가요를 하나씩 넣게 하던 과거로 회귀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박근혜 정부의 역주행은 이쯤에서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강선아 더민주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국민 편의와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볼모로 오로지 대통령의 관심정책만 홍보하겠다는 근시안적 결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행정자치부는 삼성전자와 협력해 차기 갤럭시노트 신형모델에 정부 3.0 서비스 기능을 담은 웹앱을 선탑재키로 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강 부대변인은 우선 정부의 정부 3.0 선 탑재 계획에 대해 "국민의 생명, 안전, 질서를 유지하는 명품행정으로 신뢰를 받아야 할 정부가 세계적 경쟁력을 확보한 국산 스마트폰의 명성에 기대 일방적으로 정부활동을 선전하려는 꼼수"라며 "기기를 출시하는 제조사가 제공하는 기본 앱에 대해서도 사용자들의 불만이 높아 최근에는 선별적으로 앱을 깔도록 바뀐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 부대변인은 "소비자의 불편뿐 아니라 국내 제조사에 대한 역차별적 규제로까지 작용할 만한 정부 3.0앱을 최신폰에 선 탑재하려는 것은 근시안적인 결정"이라며 "즉시 중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