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부산 의원 "가덕도 신공항 백지화 수용 못해…진상조사단 꾸려 대응할 것"

최종수정 2016.06.22 07:10 기사입력 2016.06.21 16: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부산에 지역구를 둔 더불어민주당 의원 5인은 21일 정부가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백지화한 것과 관련해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가덕도 신공항을 재추진을 요구했다.이들은 입지선정 용역 결과에 대해서도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김영춘·박재호·최인호·전재수·김해영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 결정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동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용역에서 가덕 시공항 건설이 또 다시 백지화되고 김해공항 확장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 우리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20년 부산시민들의 노력이 또 다시 물거품이 된 이번 발표는 대단히 유감스럽고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가덕도 신공항은 김해공항의 안전성이 제2의 국제공항으로 확장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에서 출발했다"면서 "활주로를 한 본 추가하는 것으로 김해공항의 안전성이 보장될 수 없으며 김해공항 인근 에코델타시티 조성이 예정되어 있어 소음 및 안전 문제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해공항이 확장된다 하더라도 소음 등 문제로 24시간 운항이 불가하며 24시간 운항이 불가한 제2관문은 국제공항으로 부적절하다"면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용역이 수행됐더라면 유일한 대안인 가덕 신공항 건설로 결론 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입지 선정 용역에 대해서도 "법적 절차를 명백히 위반한 것으로 불투명하고 불공정하며 부실한 3불(不) 용역으로 점철되어 왔다"고 질타했다. 최 의원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토부 고시에 항공항적 검토를 하기 위해서는 고정장애물 등 안전문제를 충분히 고려하고 진행되어야 했다"면서 "지난달 25일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는 중간 보고 때까지 있었던 안전 문제 핵심인 장애물 문제 누락됐다"고 지적했다. 소송 절차 등에 나설 지에 대해서는 "추가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정부 결정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불공정 용역에 대해 당내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명백히 가려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같은 입장은 당의 공식 입장과 달라 주목을 끈다. 앞서 김종인 더민주 대표는 정부의 결정에 대해 '비교적 중립적 결정'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하지만 더민주 부산지역 의원 5명은 "부산 시민은 24시간 운항이 가능하고 안전한 공항을 원한다"면서 "앞으로 부산 시민들의 뜻을 모아서 24시간 안전한 공항이 되도록 가덕 신공항을 추지하겠다"며 김해공항 확장 결정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당후 당차원의 대응과 관련해서는 김영춘 의원이 당 지도부와 협의해 진상조사단을 꾸릴 것으로 전해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