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1만3천여곳 건설사업장 폐기물처리 '특정감사'

최종수정 2016.06.22 08:34 기사입력 2016.06.22 08:34

댓글쓰기

건설폐기물 배출 운반 처리 관리 개요

건설폐기물 배출 운반 처리 관리 개요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오는 8월31일까지 도내 공공 건설사업장 1만2944곳의 폐기물 처리 실태에 대한 특정감사를 31개 시ㆍ군과 공동으로 진행한다.

이번 특정감사는 지난 해 국무조정실 정부합동 부패척결추진단이 '폐기물처리 종합정보시스템(Albaro System)'을 통해 실시한 공공 건설폐기물 처리 실태조사 후속조치 일환이다.

폐기물처리종합정보시스템은 건설폐기물의 발생, 운반, 처리 내역을 전산입력해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배출자, 운반자, 처리자가 각각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아 직접 폐기물 발생 및 처리내역을 입력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감사 대상 1만2944곳은 공인인증서를 폐기물 처리업자에게 주고 배출량, 인계량, 처리량 등을 일괄적으로 입력케 하는 부정 행위가 의심되는 곳들이다.

도는 이번 감사에서 공사 감독공무원들이 폐기물 수집운반업체에 공인인증서를 유출해 폐기물 발생량 등을 자의적으로 입력케 하는 관행을 바로잡을 계획이다. 또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폐기물을 불법 처리할 수 있는 소지를 없애고 부당 설계 변경 등으로 폐기물 처리업체가 부당 이득을 취하고 있는지 등도 살핀다.
도는 감사 결과 단순 인증서 유출 사실은 주의 조치하고, 부당 설계변경 등 중대한 위법사항은 담당공무원을 징계 조치할 계획이다. 또 설계비를 부풀려 부당 이득을 취한 폐기물처리업자는 사법당국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ㆍ군 공무원과 용역사 등 민간업체를 대상으로 '적극행정 감사시책 순회 설명회'를 병행해 공사감독자들이 공인인증서를 유출하지 않고 폐기물 배출량을 직접 입력하게하고, 폐기물 운반과 처리내역을 제대로 확인해 대가를 지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백맹기 도 감사관은 "이번 감사를 통해 현장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아 건설폐기물이 안전하고 투명하게 처리되도록 할 것"이라며 "폐기물 배출 감독 직무유기, 재정누수, 공사 설계 및 설계 변경 시 폐기물 발생물량 과다 산정 등 고질적 부조리에 대해서는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