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시 소비자를 유혹하라!”

최종수정 2016.06.07 11:05 기사입력 2016.06.07 11:05

댓글쓰기


"정읍시농업기술센터, 도시 소비자 농장 직접 초청 ‘팜파티’시범운영"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정읍시농업기술센터가 농촌체험관광 활성화와 지역농업 수익 창출을 위한 새로운 6차 산업 모델 개발 일환으로 도시 소비자를 농장으로 직접 초청하는 ‘팜파티 시범운영’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기술센터에 따르면 ‘팜파티’란 농장을 뜻하는 팜(Farm)과 파티(Party)의 합성어이다. 농촌체험 상품과 직접 생산한 농산물과 음식들을 맛보고 즐기는 파티문화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농촌마케팅 모델이다. 아름다운 시골풍경을 배경으로 도시민에게 휴식과 재미를 주고, 직거래 장터를 열어 우수 농산물에 대한 친근감을 높임으로써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와 관련 기술센터는 지난 3월부터 체험 농장주 20여명을 대상으로 팜파티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해 왔다. 교육에서는 팜파티 레크레이션에서부터 포장과 팜파티 음식개발까지 다양한 내용을 주제로 한 교육을 진행하는 한편 농장별 기초부터 실전 응용까지 실시해 체험 농장주들의 역량을 키웠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팜파티는 소비자가 직접 농촌문화를 경험하고, 생산자와의 직접적인 교류를 통해 농가 생산물에 대해 신뢰를 쌓는 자리다”며 “앞으로 지역 콘텐츠에 따라 다양하고 알찬 팜파티를 소비자에게 소개하고 팜파티가 새로운 농촌체험·관광 상품으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의 일환으로 마련된 팜 파티가 지난 4일 영원면에 있는 ‘모닝팜’에서 ‘Berry Berry Happy’라는 주제로 열렸다.

도시 소비자 50여명이 함께한 이날 소비자들은 한창 무르익어가는 블루베리 농장 주변을 돌아보고, 농촌체험연구회원들이 준비한 작은 음악회와 블루베리 와인체험 등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농촌문화를 체험하고 농업인들이 들려주는 진솔한 농촌 이야기를 들으며 팜파티를 즐겼다.

또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정읍시 단풍미인쇼핑몰 입점업체인 흙사랑농장(대표 황인순)과 굿맘(대표 송수자)에서 귀리선식과 발효유, 블루베리잼과 같이 먹을 수 있는 레시피를 선보였고 현장 구매도 이루어졌다.

이와 함께 전북과학대와 김진곤제과, 단풍골과 연계해 개발한 ‘블루베리스파게티’와 ‘블루베리쿠키’, ‘블루베리떡’을 선보여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