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읍시농업기술센터, 봄철 마늘과 양파 관리 지도 나서

최종수정 2016.03.12 10:47 기사입력 2016.03.12 10:47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정읍시농업기술센터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마늘과 양파 관리 지도에 나선다.

기술센터에 따르면 최근 날씨가 따뜻하고 비가 많이 내림에 따라 식물이 연약해져 노균병과 흑색썩음균핵병 등에 걸리기 쉽다. 또 언 이 녹게 되면 고자리파리, 뿌리응애 등의 발생 비율이 높아지므로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

또 마늘의 수량을 증대시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웃거름을 줘야한다. 시기는 난지형의 경우 4월 상순까지, 한지형은 4월 하순까지 완료하되, 비 오기 직전에 주는 것이 좋다.
3월 상순부터 10a 당 요소 34~36kg, 황산칼리 20~26kg을 2~3회 살포 하는 것이 좋다. 4월 하순 이후에 비료를 주게 되면 2차 생장이 많이 이루어져 상품성이 떨어진다.

또한 마늘종은 빨리 제거 할수록 구 비대에 유리하며, 뽑기보다는 절단하는 것이 노력절감에 효과적이다.

양파는 2차 웃거름을 10a 당 요소 17.4kg, 염화칼리 5.2kg을 3월 하순까지 끝마쳐야 한다. 포장 내에 잡초가 많으면 수량성이 떨어지므로 일찍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칼슘제를 잎에 뿌려 주는 것과 비대제는 효과가 없으며, 오히려 저장성이 떨어지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마늘과 양파가 커지는 시기인 4월에는 많은 물을 필요로 하므로 가뭄 시에는 분수호스나 스프링클러(sprinkler)를 이용해 15일 간격으로 땅이 충분히 젖을 정도로 줘야 하며 물이 고이지 않도록 배수로 정비를 해야 한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마늘과 양파는 수확부분이 땅 속에 있어 병해충으로 인한 피해가 눈에 보이지 않아 자칫 관리가 소홀 할 경우 크게 피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농가의 주의를 당부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