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율차·드론' 신기술 한눈에…국토교통기술대전 개최

최종수정 2016.05.24 11:00 기사입력 2016.05.24 11:00

댓글쓰기

오는 25~27일…서울 코엑스서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 분야 연구 성과와 신기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16 국토교통기술대전'이 서울 코엑스(COEX)에서 25일부터 사흘간 열린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국토교통 연구개발(R&D) 관리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주관해 올해로 5번째를 맞는 이 행사는 116개 기관이 참여하는 최대 규모의 R&D 전문 전시회다.

이번 행사에는 '국민 속으로, 세계 속으로, 국토교통 R&D'를 주제로 국민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기 위한 전시회와 지식과 기술의 공유·확산을 위한 국내외 콘퍼런스도 열린다. 또 발주처 초청 설명회 등 투자유치 지원과 전 국민 대상 아이디어 공모전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관은 국토교통 신산업을 포함한 14개 특별관과 국민 실생활과 연관성이 높은 국토교통 분야별 테마관으로 구성된다.
특별관에는 자율주행자동차와 소통하는 도로시스템과 드론안전운항 기술, 해수담수화 플랜트 등 국토교통 7대 신산업 기술과 한옥, 무가선 저상트램,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교량기술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테마관은 스마트 사회간접자본(SOC)과 미래자원 플랜트, 행복도시 공간, 미래철도, 지속가능 교통, 글로벌 항공, 창조기술 사업화, 신기술의 8개 주제로 구성된다.

이와 함께 행사기간 중 국외 철도운영기관 초청 국제 세미나와 탄소저감형 건설재료 기술 개발 국제 세미나, 기후변화 대비 수자원 적응기술 개발 성과 발표회, 한옥 기술개발 포럼 등 국내외 콘퍼런스도 진행된다.

공공기관 보유기술 중소기업 이전과 투자유치 설명회, 국내외 발주기관 초청 기술설명회, 연구현장투어 등 실질적 업무 성과 창출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사회 저명인사들이 참여하는 멘토링 워크숍과 전 국민 대상 아이디어 공모전, 관람객 체험형 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통해 국민들이 직접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개막일인 25일에는 최진기 오마이스쿨 대표가 '정보통신(IT)과 인문학'을, 심현철 카이스트(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민간무인기 실용화 동향'이라는 주제로 참여하는 등 멘토링 워크숍 4세션이 진행된다.

26일에는 '국민과 행복을 이어주는 국토교통기술의 미래, 상상하라!'를 주제로 지난 3~4월에 진행됐던 아이디어 공모전 최종 심사도 진행된다.

국토부는 개막식에 앞서 글로벌 벤처캐피털인 요즈마그룹과 벤처·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할 계획이다. 양해각서의 주요 내용은 ▲미래 유망기술·투자정보 공유 ▲해외진출 희망기업의 해외 바이어 발굴 및 설명회 행사 공동개최 ▲요즈마 스타트업 캠퍼스 활용 ▲요즈마 펀드 지원 검토 등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본 행사를 통해 국토교통 R&D가 국민들에게 친근감있게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보유한 기업들에게 기술 상용화 및 시장진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우리 경제의 튼튼한 뿌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2016 국토교통기술대전의 주요일정과 세부 프로그램 등은 공식 홈페이지(www.techfai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누구나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