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제1회 코리아 패션&아트 페어' 진행

최종수정 2016.05.23 17:41 기사입력 2016.05.23 17:41

댓글쓰기

무역센터점서 진행…예술품 1500여점 백화점 곳곳에 전시

현대百, '제1회 코리아 패션&아트 페어' 진행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현대백화점이 유명작가와 손잡고 백화점 전층을 갤러리처럼 꾸민다. 이번 행사는 내수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의류 패션 브랜드에 새로운 가치를 불어넣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현대백화점은 24~26일까지 무역센터점에서 '제 1회 코리아 패션&아트 페어'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회화, 조각, 주얼리, 설치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 30명의 작품 1500여점을 무역센터점 1~11층까지 곳곳에 전시한다. 특히, 안종연(조각), 정광식(풍경조각), 국대호(회화) 등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세계적인 작가 작품을 백화점에서 만나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백화점 1층 정문 광장과 11층 하늘정원에는 김영원 작가의 대표 조각상 '그림자의 그림자-홀로서기' 등 유명 조각 예술품이 전시된다. 각 층별로는 남녀패션 등 각 층별 특성과 어울리는 도자기, 유리조각, 설치예술작품 등을 고객 동선 곳곳에 배치해 백화점 전층을 갤러리화 할 예정이다.

전문 작품전도 함께 열린다. 10층 문화홀에서는 국대호, 안종연, 이명호, 정광식 작가의 '글로벌 아티스트전'을 선보이고 11층 갤러리 H에서는 '곽훈 전시회', 도예가 권혁용 작가의 '작품 시연 및 도자전' 등이 열린다. 작품전 입장은 모두 무료이며 행사기간 중 작가들의 작품설명을 직접들을 수 있는 시간도 마련한다.

협업 한정상품도 선보인다. 지하 1층 대행사장 및 각 층별 행사장에서는 손정완, 호미가, 성진모피 등 10개 국내 의류패션 및 리빙 브랜드가 국대호, 안종연, 권혁용 등의 작가 작품을 모티브로 한 한정 상품 소량을 선착순 판매한다. 한정상품은 핸드백, 지갑, 구두, 커피 케이스, 셔츠 등의 10여개 품목 총 250여점이다. 판매가는 3만원부터 수백만원대까지 다양하다.
이재승 현대백화점 상품본부 바이어는 "내수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의류 패션 브랜드에 새로운 가치를 불어넣자는 취지로 유명작가와 함께 2개월간의 준비를 거쳐 희소가치가 높은 한정상품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유명 작가의 작품뿐만 아니라, 국내 신진 작가 및 신진 패션 디자이너들의 인지도 제고 및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별도의 전시공간도 마련한다. 4층 행사장은 김성정, 박혜정 등 신진 작가와 신진 디자이너 요이치 등의 작품을 전시·판매하는 별도 공간으로 꾸며졌다. 지하 1층에서는 'K패션 디자이너 봄여름 상품 상품전'을 열고 손정완, 김연주, 이상봉 등 국내 대표 패션 디자이너 남녀의류 및 잡화 상품을 특별 할인가에 판매한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