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현미·채소…청소년 비만 해소

최종수정 2016.05.23 09:15 기사입력 2016.05.23 09:13

댓글쓰기

가톨릭상지대 연구팀 분석결과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현미와 채식이 청소년 비만 해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습니다. 과체중인 여고생이 3달 동안 현미식과 식식 후 정상 체중으로 복귀됐습니다. 현미와 채식 후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114.8→83.3으로 낮아졌습니다.

과(過)체중과 비만 청소년이 하루 두 끼를 현미와 채식 위주로 식사하면 '비만의 지표'인 체질량지수(BMI)가 평균 0.8 이상 낮아지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BMI는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한국인은 23∼25 미만이면 과체중,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판정합니다.

가톨릭상지대 간호학과 김혜영 교수팀이 35명의 고등학생에게 12주 동안 하루 두 번씩(중식·석식) 현미와 채식 식단을 학교 급식으로 제공한 뒤 이들의 체중 등 신체 변화, 혈액검사,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습니다.

피험자의 식탁엔 흰쌀밥, 잡곡밥 대신 현미밥을 육류·생선 대신 콩·두부·채소 등이 올랐습니다.

여학생은 현미·채식 전의 BMI가 23.7로 과체중이었는데 12주 뒤엔 22.7로 평균 1이 낮아졌습니다. 정상 체중(18.5∼22.9 미만)으로 개선됐습니다. 남학생의 BMI도 25.1(현미식·채식 전)에서 24.3로 0.8이 낮아져 비만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BMI가 낮아진 것은 "현미와 채소에 포함된 식이섬유가 포만감을 주면서도 총열량 섭취는 줄였기 때문"으로 풀이했습니다.

현미와 채식 식단을 제공한지 12주 만에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등 혈관건강을 나타내는 지표도 뚜렷하게 개선됐습니다. 평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단위 ㎎/㎗)는 현미·채식 식사 전 평균 168.4에서 식사 후 163.3으로 감소했습니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단위 ㎎/㎗)도 114.8에서 83.3으로 줄었습니다.

연구팀은 "청소년기의 현미·채식 위주의 식사는 동맥경화·고혈압·심근경색·뇌졸중 등 성인기 혈관질환의 위험요인인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낮춰 궁극적으로 성인병 예방을 돕는다"고 분석했습니다.

김 교수는 "현미·채식만으로도 칼슘·단백질 등 성장에 필요한 대부분의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현미·채식 급식을 12주 동안 제공 받은 학생은 "(스스로) 건강이 좋아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신의 건강 상태를 평가하는 THI(Todai Health Index) 건강조사표를 이용해 점수를 매긴 결과 남학생은 0.09점, 여학생은 0.46점 높아졌습니다. 신체·정서·사회적 건강도를 반영하는 THI 점수가 높을수록 '스스로 건강하다고 느낀다'는 뜻입니다.

이번 연구결과(청소년 대상의 현미-채식 급식 프로그램이 주관적 건강상태, BMI 및 혈액지표에 미치는 효과)는 한국산학기술학회지(KAIS)에 소개됐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