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정환 “U-20 월드컵서 박지성 같은 선수 한 명만 더 나왔으면”

최종수정 2016.05.18 17:39 기사입력 2016.05.18 17:39

댓글쓰기

안정환, 박지성

안정환, 박지성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안정환(40)이 "내년 국내에서 열리는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박지성(35) 같은 선수 한 명만 더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18일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홍보대사 위촉식에서는 안정환과 박지성이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안정환은 20년 전 자신에게 현재 어떤 조언을 하고 싶은지 묻는 말에 "당시 제 생각이 깊었다면 지금의 모든 것, 살아온 환경이 많이 바뀌었을 것"이라면서 "당시로 돌아가면 좀 더 노력하도록 스스로를 질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좀 더 열심히 하면 미래가 바뀐다는 걸 알았다면 모든 것을 쏟아부었을 것"이라면서 "U-20 월드컵에 참가하는 후배들에게도 모든 걸 걸고 참가하도록 조언하고 싶다"고 밝혔다.

안정환과 박지성은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시작으로 3회 연속 월드컵에 출전해 3골씩을 기록,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 득점 기록을 함께 가지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한 박지성은 A매치 통산 100경기(13골)에 출전해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이상)에도 가입했다.

U-20 월드컵 조직위원장을 맡은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은 " 20일이면 U-20 월드컵 개막까지 꼭 1년 남게 된다"면서 "우리나라에서 10년 만에 개최되는 FIFA 주관 대회로, 2007 U-17 월드컵과 달리 성인 수준에 근접한 선수들의 활약을 볼 수 있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