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사업장, 어린이날 맞아 놀이동산으로 변신

최종수정 2016.05.05 09:51 기사입력 2016.05.05 09: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 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수원, 기흥/화성, 구미, 광주 등 각 사업장을 임직원 가족과 협력사, 지역주민 등에게 개방했다. 이 날은 전국에 소재한 삼성전자의 사업장이 놀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한 '놀이동산'으로 깜짝 변신했다.

우선 수원 삼성디지털시티는 삼성전자와 계열사, 협력사 임직원과 가족 등 역대 최대규모인 6만3000여명을 초청해 55만평 캠퍼스 전체를 개방하는 '2016 사랑가득 봄나들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봄나들이 행사에는 지역 주민들도 초청돼 지역아동 센터, 다문화가정 등 지역사회 소외계층 가족 1000여 명이 행사에 함께 했다.

'가족사랑'을 테마로 개최된 이 날 행사에서는 ▲삼성노래자랑, 카니발 퍼레이드, 중국기예단 등 12개의 야외 공연 ▲전통혼례/놀이, 클래식카 모터쇼, 헬기 등 9개의 체험/전시 ▲ 사생대회, 백일장, 연날리기 등 4개의 참여 프로그램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전세계 전자산업의 역사와 최신 IT제품 등을 체험할 수 있는 S/I/M(Samsung Innovation Museum)도 개방했으며, 5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대회의장과 실내체육관도 북카페, 대형 종이미로 등으로 운영됐다.
특히 올해에는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들을 위해 임직원 일동이 '희망기부금(5억5000만원)'을 4개 단체(플랜코리아, 어린이재단, 대한적십자사, 월드비젼)에 전달했으며, 각 단체들도 '나눔교육부스'를 운영했다.

평소 보안에 엄격한 삼성 나노시티(반도체 사업장)도 어린이날을 맞아 문을 활짝 열었다.

삼성 나노시티는 기흥/화성캠퍼스를 개방해 '제 23회 철쭉제'를 개최하고, 임직원 가족, 지역주민, 협력사 임직원 등 7만여 명을 초청했다.

'철쭉제'는 삼성 나노시티가 어린이날에 임직원 가족, 지역주민, 협력사 등을 회사로 초청해 온 가족이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마련한 가족 행사다.

삼성 나노시티 기흥/화성캠퍼스는 최첨단 반도체 기술이 집약된 곳으로, 평소에는 보안을 위해 출입이 엄격하게 제한되지만 매년 어린이날만 일일 놀이공원으로 변신한다.

'소통, 행복, 감사'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 세계 악기와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는 체험 공간 ▲ 워터 슬라이드, 범퍼카 등 놀이기구가 마련된 놀이 공간 ▲ 뮤지컬 '빨간 모자', 버블 매직쇼 공연 등을 관람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마련됐다.

또한 삼성전자 방재센터 임직원들이 일일 선생님으로 변신하고 소방차 탑승부터 물 쏘기까지 소방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시간을 마련해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구미의 삼성 스마트시티도 '꾸러기 페스티발'을 개최해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 구미지역 시민 등 총 1만6000여명이 함께 하는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특히, 지역아동센터, 다문화가정 등 소외계층 가족 500여 명도 함께 해 그 의미가 더 컸다.

광주 그린시티 또한 '어린이날 행복 큰 잔치'를 개최하며 5천여 명의 임직원 가족, 소외계층, 지역주민 등을 초청,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한편,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삼성그룹은 임직원과 가족, 지역주민 등 총 30만명이 참여하는 사업장 개방 행사, 어려운 이웃을 위한 자원봉사, 농촌 일손돕기 등을 진행 할 예정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