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C-미쓰이화학 합작사, 멕시코에 시스템하우스 준공

최종수정 2016.05.01 09:00 기사입력 2016.05.01 09:00

댓글쓰기

"인도·이란·러시아로 생산거점 늘릴 것"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C 와 미쓰이화학의 폴리우레탄 합작사 MCNS는 지난 29일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몬테레이 지역에 폴리우레탄 시스템하우스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과 이완재 사장, 사무엘 페냐 구즈만 뉴에보레온주 경제개발부 차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6월 착공한 멕시코 공장은 9개월 만에 준공을 완료, 연산 2만톤 규모의 폴리우레탄 시스템 제품을 상업생산하게 됐다. 시스템하우스는 폴리올(Polyol), MDI 등을 주재료로 첨가제를 혼합한 고객 맞춤형 폴리우레탄 원료를 생산하는 공장이다.

▲SKC-미쓰이화학 합작사 MCNS가 지난달 29일 멕시코에서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SKC-미쓰이화학 합작사 MCNS가 지난달 29일 멕시코에서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7월 SKC와 미쓰이화학이 각각 50% 지분으로 출범함 MCNS는 제품 생산규모 72만톤, 매출 15억 달러, 자산 11억 달러의 회사로 이번 멕시코 공장 준공으로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글로벌 시스템하우스 10곳을 확보하게 됐다.

멕시코는 한국과 일본계 기업을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의 생산기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MCNS는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시장을 점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원기돈 MCNS 공동대표는 "이번 멕시코 시스템하우스 준공으로 MCNS는 아시아·유럽·미국 뿐 아니라 중남미까지 폴리우레탄 사업을 확장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해외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2020년까지 매출 2조원 이상의 글로벌 폴리우레탄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MCNS는 멕시코 공장에 이어 인도 서북부 구자랏 지역과 동남부 첸나이 지역에 시스템하우스 2개를 추가 설립할 계획이다. 한국계 및 일본계 자동차 및 가전 업체를 겨냥한 것으로 올해 내 법인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C 관계자는 "이란, 러시아로 공장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현재 10개의 생산거점을 2020년까지 두배로 늘려 글로벌 폴리우레탄 메이커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