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통3사 '주파수 전쟁' 시작…삼엄한 경비 속 치열한 기싸움

최종수정 2016.04.29 08:34 기사입력 2016.04.29 0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낙찰가가 무려 3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가 드디어 막을 올렸다.

29일 미래창조과학부와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이날부터 총 5개 블록(대역) 140㎒ 대역폭의 주파수를 놓고 경매에 나섰다.
경매는 이날 오전 9시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시작됐다.

이통3사의 주파수 경매 담당 임원들은 이날 8시15분부터 5분 간격으로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순으로 경매장에 들어섰다.

최영석 KT 정책협력담당 상무는 "최고의 LTE 품질 서비스 제공을 위해 모든 블록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주파수 경매 규칙에 따라 이번 경매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강학주 LG유플러스 사업협력담당 상무는 "모의 경매를 통해 만반의 준비를 해 왔다"면서 "1등 LTE 서비스에 필요한 주파수를 꼭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장은 "주어진 경매 규칙하에서 최적의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매는 두 단계로 진행되는데 경쟁이 치열해 막판까지 경매가 진행될 경우 낙찰까지 최장 8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경매 1단계에서는 이통 3사가 최장 50회차(라운드)까지 상대방보다 더 비싼 값을 부르는 오름입찰(호가) 경쟁을 벌인다. 이때 각 라운드 입찰자는 전 라운드 승자의 입찰액보다 최소 0.75% 더 많은 가격을 불러야 한다.

동시오름입찰에서 낙찰이 안 되면 각자 비밀리에 가격을 적어 내는 2단계 '밀봉 입찰'로 최종 낙찰자를 정한다.

경매 대상 주파수는 700㎒ 대역에서 40㎒ 폭, 1.8㎓에서 20㎒ 폭, 2.1㎓에서 20㎒ 폭, 2.6㎓에서 40㎒ 및 20㎒ 폭 등이다.

이들 대역을 다 합친 최종 낙찰가 합계는 3조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2.1㎓ 대역의 20㎒ 주파수는 기지국 증설 등 추가비용 투입 없이 광대역 LTE(데이터 속도가 종전보다 2배 빨라진 4세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할 수 있어 이통 3사 간 확보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미래부는 보안을 위해 경매장에 도청장치가 설치돼 있는지 점검하고 사업자 당 반입 기기를 휴대전화 2대·팩스 1대·노트북 1대로 제한했다.

또 이통사간 가격 짬짜미를 막고자 별도 입회자를 둬서 업체 간 접촉은 철저히 금지된다. 올해에는 처음으로 폐쇄회로(CC)TV가 입찰실 등에 설치돼 경매 과정을 세세히 기록한다.

사업자는 경매로 얻은 주파수를 700㎒, 1.8㎓, 2.6㎓ 대역은 할당일로부터 10년(2026년 12월 31일까지), 2.1㎓ 대역은 5년(2021년 12월 5일까지)까지 쓸 수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