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능정보 대한민국, 밑그림 그린다

최종수정 2016.04.28 11:00 기사입력 2016.04.28 11:00

댓글쓰기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 부처·민간 합동 추진
-2016년 6월 비전 및 전략 보고, 10월 종합대책 수립 예정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중장기 종합대책이 마련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제17차 국무회의에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 추진계획'을 상정하고 종합대책의 향후 추진방향, 체계, 일정 등을 보고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능정보기술이 사회경제 전반의 구조적인 변화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의 역량을 총 결집해 중장기 종합대책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미래부는 2015년부터 지능정보기술의 빠른 진화속도에 주목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미래전망 및 사회경제적 영향력을 분석해 왔다.

그결과 전세계적인 지능정보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장기 국가혁신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연초 부처 업무보고에서 '국가지능정보화 전략'을 수립하겠다는 계획을 보고했다.
우선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는 지능정보기술·산업 분야의 경우 지능정보기술 연구소 설립 등을 중심으로 한 '지능정보산업 발전전략'을 대통령 주재 민관합동 간담회에서 발표했다.

미래부는 지금까지의 논의·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부처와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의 의견수렴을 통해 올해 중으로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미래부·관련부처 및 민간 전문가 30여명으로 구성된'지능정보사회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종합대책을 심의하고, 미래부 내에 '지능정보사회 추진TF'를 설치해 종합대책을 마련한다.

추진일정은 기술발전에 따른 미래상, 비전·전략 및 주요 정책과제들을 6월에 발표하고, 부처별 세부 이행전략을 포함한 종합대책을 10월에 수립·발표할 예정이다.

미래부 홍남기 차관은 국무회의에서 “지능정보기술이 경제?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끼치는 만큼 관련 부처들의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