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라선 탈선구간 위기경보…관심→경계 '격상'

최종수정 2016.04.22 10:36 기사입력 2016.04.22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전라선 무궁화호 탈선 구간의 위기경보 수준이 '경계단계(Orange)'로 격상됐다.

국토교통부는 22일 오전 9시를 기해 전라선 무궁화호 탈선 구간의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단계(Blue)'에서 '경계단계(Orange)'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열차운행 중단이 12시간 이상 예상됨에 따라 이 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3시41분께 전남 여수시 율촌면 월산리 율촌역 인근에서 운행 중이던 무궁화호 1517호가 선로를 벗어났다. 열차는 객차 7량 등 총 9량짜리로, 기관차가 전복되고 2량이 전도되는 등 총 5량이 탈선했으며 승객들은 4량에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기관사 양모(53)씨가 숨졌다. 정모(55)씨 등 승객 7명과 부기관사도 부상을 입었다. 열차에는 승객 22명, 기관사 2명, 승무원 3명 등 총 27명이 탑승했다. 이로 인해 전라선 순천역과 여수엑스포역 구간의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코레일은 복구에 최장 20시간이 소요돼 이날 오후 10시께 운행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광주지방철도경찰대 등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기관사가 관제 지시를 따르지 않아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지점은 상행선에서 하행선으로 선로가 바뀌는 곳으로 곡선 코스여서 시속 50㎞ 이하로 속도를 줄여야 하지만, 사고 열차는 시속 127㎞로 운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속도를 줄이지 않고 곡선 코스를 지나가면서 탈선으로 이어졌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