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에…야권 "국회 차원 진상 조사 나설 것"

최종수정 2016.04.22 09:30 기사입력 2016.04.22 09:30

댓글쓰기

어버이연합, 세월호 특별법 제정 반대 시위 현장. 사진=아시아경제DB

어버이연합, 세월호 특별법 제정 반대 시위 현장.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야권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보수단체 어버이연합과 탈북자 단체를 지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 등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경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반대 집회,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집회 등 각종 친정부 집회가 자발적 참여에 의한 게 아니라 알바비를 주고 동원한 것이라는 의혹은 충격적이고 경악스럽다"며 "전경련이 어버이연합 등 이들 단체에 자금을 대줬다면 이는 명백한 정치개입이자 정경유착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더민주는 전경련의 어버이연합 등의 탈북자 집회 알바 동원 및 전경련, 경우회의 자금 지원 의혹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날 국민의당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에서 "전경련은 배후가 있다면 밝히고 자금이 집행된 경위와 진상을 낱낱이 공개해야 하며, 사실이라면 대국민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관련자 처벌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 역시 "수사당국은 즉시 수사에 나서야 하며 국회 차원 노력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