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실련 “전경련, 어버이연합에 자금 우회 지원은 금융실명제 위반”

최종수정 2016.04.21 16:59 기사입력 2016.04.21 16:59

댓글쓰기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을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종교단체 계좌를 통해 지원해 왔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할 전망이다.

21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전경련에서 어버이연합 측으로 억대의 자금이 지원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금융실명제법 위반, 조세포탈,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에 해당한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서를 냈다.

어버이연합은 수백 차례에 걸쳐 집회 등을 열고 정부 친화적이고 보수적인 성향의 목소리를 내 온 단체다.

경실련은 “전경련은 기독교선교복지재단 계좌로 2014년 9·11·12월에 총 1억2000만원을 송금했으며 이 재단은 같은 해 5월 말과 9월 초에 1400만원과 1200만원을 어버이연합에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단 이름으로 등록된 법인이나 구체적 활동내역이 없다는 점에서 복지재단 계좌는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일 가능성이 있고 전경련이 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경실련은 “의혹이 사실일 경우 탈세 및 금융실명제 위반에 해당한다”면서 “전경련이 이사회 의결 등 합법 절차를 거치지 않고 송금했다면 업무상 배임죄를 저지른 셈”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수사의뢰서 내용을 검토한 뒤 조만간 수사 부서를 선정해 사건을 배당할 방침이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