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3당 "청와대발 낙하산 인사 재고되어야"

최종수정 2016.04.21 17:01 기사입력 2016.04.21 16: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야3당은 국민은행 상임감사에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임명했다는 내정설과 관련해 '청와대발 낙하산 인사는 재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희경 국민의당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신 전 비서관은 금융 전문가가 아니라, 정치 전문가"라면서 "금융과 무관한 대통령 측근인사를 국민은행 상임감사로 임명하려는 것은 정부가 관치금융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무자격자를 내세워 관치금융에 나선다면 경제 활성화는 공염불에 그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최근 새누리당 총선 낙천·낙선 인사들에 대한 낙하산 인사설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며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먼저 해결하지 않고, 자신들의 철밥통만 챙기려는 박근혜정부의 행태를 국민들은 용납하기 어려울 것"고 경고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하나이자 실세로 알려진 인물"이라며 "풍문이 사실이라면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금융권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목적의 전형적인 낙하산 인사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논란이 불거지자 청와대는 아는바 없다고 발뺌하지만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 리 없다"며 "청와대는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어물쩍 넘어가려 하지 말고 사실관계를 정확히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정부에서 인사참사와 정피아 논란은 새로운 게 아니고 매번 반복되는 문제"라며 "지키지 못할 말은 더 이상 남발하지 말고 최소한 더 많은 적폐를 쌓아가는 일만은 이제 멈추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더민주는 신 전 비서관의 국민은행 상임감사위원 임명은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대통령 측근인사에 대한 보은 인사를 하려는 것이거나 관치금융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박 대변인은 신 전 정무비서관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때부터 박근혜 대통령 측근 인사이자 ‘십상시’로 지목됐던 문제 인물"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