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전경련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 진상조사 나설 것”

최종수정 2016.04.21 11:51 기사입력 2016.04.21 11:51

댓글쓰기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시위를 하던 어버이연합. 사진=아시아경제DB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시위를 하던 어버이연합.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상래 인턴기자]더불어민주당은 "어버이연합 등의 탈북자 집회 알바 동원 및 전경련, 경우회의 자금 지원 의혹에 대해 국회차원의 진상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경 더민주 대변인은 20일 브리핑에서 "의혹이 사실이라면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주권자인 국민의 권리 행사를 가로막는 범죄행위로 그 뿌리를 철저하게 파헤쳐 발본색원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들은 세월호 반대,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등 각종 집회에서 탈북자들에게 알바비를 주고 동원했고 이들 단체에 전국경제인연합회와 퇴직경찰 단체인 경우회가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대변인은 "전경련은 대한민국 경제를 좌우하는 대기업들의 모임인데 이들 단체에 자금을 대줬다면 이는 명백한 정치개입"이라며 "전경련의 정치개입 의혹은 정경유착의 고리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경우회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재향경우회법에 따라 정치활동을 할 수 없음에도 관변성 집회를 여는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한 것은 심각한 불법"이라며 "정부는 경우회에 민간경상보조사업을 위탁하는 것은 물론, 전국 경찰서마다 사무공간과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있기에 사실상 정부의 돈으로 불법적인 정치개입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정통성 없는 군사정권이 관변단체들을 동원하던 못된 행태가 사라지기는커녕 더욱 음습하게 퍼진 것 같아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김상래 인턴기자 afreec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