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바→자금줄→靑 배후설…어버이연합 의혹 '눈덩이'

최종수정 2016.04.21 14:28 기사입력 2016.04.21 10:53

댓글쓰기

시사저널 '청와대 집회 지시' 어버이연합 내부 주장 보도...청와대 "사실 무근" 반박...탈북자 알바 동원→전경련 자금 지원→청와대 배후조종설까지 파문 확산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시위를 하던 어버이연합. 사진=아시아경제DB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시위를 하던 어버이연합.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보수 단체 '어버이연합'을 둘러 싼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탈북자를 동원한 단순 '알바 집회' 의혹에서 시작된 파문이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의 자금 지원 논란에 이어 청와대의 배후 조종설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20일자 주간지 '시사저널'은 "어버이연합 핵심인사인 A씨가 '청와대에서 집회를 열어달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청와대가 어버이연합을 못마땅하게 여겨서 공격을 하는 것 같다"며 "집회를 열어달라는 요구를 안 받아줘서 그러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일 위안부 합의안 체결과 관련해 올해 초 청와대측에서 지지 집회를 지시했는데, 이를 거부하자 청와대에서 괴롭히고 있다는 얘기였다.

배후로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 소속 B행정관이 지목됐다. 그는 운동권 출신이었지만 1990년대 후반 전향해 뉴라이트 운동을 주도하면서 '전향386'과 '시대정신'이라는 단체의 핵심 멤버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인권 운동에 참여했다가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청와대에 들어와 근무 중이다.

청와대는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시사저널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해당 행정관에게 집회 지시 여부를 직접 확인했느냐는 질문에는 별도로 답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저녁엔 종합편성채널 JTBC가 "전경련과 경찰 퇴직자 모임인 재향경우회에서 어버이연합에 자금을 대줬다"고 보도했다.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쓰는 계좌를 추적해보니 전경련에서 2014년 9~12월 세 차례에 걸쳐 1억2000만원을 입금했고, 이 돈이 탈북자단체 계좌로 이체된 사실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재향경우회에서도 같은 해 말 500만원이 입금됐다. 이에 대해 전경련 측은 "일상적인 기부였고 탈북자 단체 지원 여부는 모른다"며 종교재단으로 입금한 사실은 시인하면서도 공식적인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 재향경우회 측도 이와 비슷한 상황이다.

한편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여소야대를 이뤄낸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권 3당은 논평을 통해 이번 사태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