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街 후보들 잇따라 '낙선'

최종수정 2016.04.14 09:47 기사입력 2016.04.14 09:47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외교 무대에서 활약하던 정치인들이 20대 총선에서는 잇따라 떨어졌다.

우선 김종훈 새누리당 후보는 '여당 텃밭'으로 분류되는 서울 강남을 선거구에 출마했다. 하지만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넘지 못하고 재선을 하는데 실패했다.

김 후보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당시 통상교섭본부장(장관급)으로 협상을 이끈 외교관 출신이다. 19대 국회에서는 산업통상자원위원회에 몸 담았으며 통상관계대책특별위원회 간사를 맡았다.

권영세 새누리 후보는 법조인 출신으로 16∼18대 국회에서 3선을 지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중국대사를 지내다 귀국해 재기를 노렸지만 신경민 더민주 의원에 패했다.

서울 강서갑에 출마한 구상찬 새누리 후보는 18대 의원을 지냈고 박근혜 정부 출범 후 2013∼2015년 상하이 총영사를 지냈다. 구 후보는 작년 총영사를 마치고 귀국해 20대 국회 복귀를 노렸지만, 정치 신예인 금태섭 더민주 후보에게 졌다.
한 외교전문가는 "외교 분야의 능력을 부각시키기보다 정권에 기대 표심을 얻으려고 한 점이 무엇보다 패인인 것 같다"며 "북핵 등 앞으로 우리 외교 당국의 정책에도 다소 변화가 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새누리 쪽에서는 국회 외교통상위원장인 나경원 의원이 '자녀 부정입학' 의혹에도 동작을 선거구에서 다시 당선됐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