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문재인 호남行, 호남 민심 달래는데 별로 효과 없었다"

최종수정 2016.04.14 09:36 기사입력 2016.04.14 09: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14일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 방문과 관련해 "호남 민심을 달래는데 별로 효과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총선 유세 후반 문 전 대표의 호남 유세에 대해 "저는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는데 거기를 꼭 가시고 싶어하기 때문에 그런가 보다 하고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문재인 호남行, 호남 민심 달래는데 별로 효과 없었다"

김 대표는 문 전 대표가 호남의 지지를 얻지 못하면 대선불출마·정계불출마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배수진을 친 것 같은데 그 다음에 나타난 상황이 아무런 결과를 갖추지 못했다"며 "별로 성과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문 전 대표의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얘기할 수 없는 것"이라며 "본인 생각이 어떠냐에 달려 있는 것인지 제3자가 이렇게 저렇게 이야기할 수 없다"며 즉답을 거부했다.

이 외에도 김 대표는 문 전 대표의 배수진이 수도권 표심에 영향을 주지 않얐냐는 분석에 대해서도 "해석하기 쉬운 사람들이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겠다"면서도 "본질적인 문제 개선은 별 변화가 없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이 저조한 성과를 가져온 것에 대해 "(국민들이) 새누리당의 현재까지의 국가 운영 상태에 대해서 별로 그렇게 호감을 갖지 않은 것이 결정적인 요인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전당대회 이후 당권 등에 대해서도 계속 맡을 뜻이 있음을 시사했다. 김 대표는 "처음 올 때부터 수권정당을 만들어 국민의 선택이 필요할 때 선택할 수 있는 정당이 되겠다고 했기 때문에 그 노력은 계속 할 것"이라며 당권을 맡을 뜻이 있음을 밝혔다. 대권 도전에 대해서도 "사람이 자기 미래에 대해서 너무나 확정을 해서 얘기하면 이러쿵저러쿵 뒷말이 따르기 때문에 제가 가급적이면 그런 얘기에 대해서 단정은 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대선출마 가능성을 스스로 먼저 부정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