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혈중 납농도↑…정신·행동장애 위험↑

최종수정 2016.04.14 08:47 기사입력 2016.04.14 08:37

댓글쓰기

국내 연구팀 분석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혈중 납성분 농도가 높으면 정신과 행동장애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윤진하 연세의대 교수팀이 14일 혈액 내 납성분 농도수치를 비교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중금속을 대표하는 물질인 납에 높은 농도로 노출됐을 경우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입니다.

조증과 울증을 보이는 정동장애를 겪을 가능성도 높게 나타났습니다. 아시아 지역에서 처음으로 시행 된 혈액 중 납 농도와 정신질환과의 관계를 밝힌 논문으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2000년 1월부터 2004년 12월까지 특수건강진단으로 수집된 남성 근로자 5만4788명의 혈액 내 납성분과 정신질환 발생 관계를 분석했습니다. 연구팀은 혈액 내 납성분 농도에 따라 네 가지 그룹(1분위 <4.10㎍/dl, 2분위 <6.04㎍/dl, 3분위 <10.00㎍/dl, 4분위 ≥10㎍/dl)으로 분류했습니다.

▲윤진하 교수

▲윤진하 교수

조사 대상자 5만4788명 가운데 정신질환을 겪어 병원 입원 치료를 받은 근로자는 모두 223명이었습니다. 연구팀은 정신질환으로 입원한 근로자를 한국표준질병 사인분류에 따른 항목 분류를 실시하고 항목별 혈액 내 납성분 함유량에 따른 정신질환 발생 정도를 구했습니다.
연구결과 정신활성물질 사용에 의한 정신과 행동장애 항목(F10-F19)의 경우 혈액 내 납 농도가 10㎍/dl 이상인 경우(4분위)엔 4.10㎍/dl 이하인 경우(1분위) 보다 입원치료를 받을 위험도가 1.96배 높게 나타났습니다. 4분위 집단은 1분위 집단에 비해 정동장애 항목으로 입원할 위험도가 2.59배 높게 측정됐습니다.

윤진하 교수는 "생활 주변에 중금속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이 존재하는데 중금속 노출 위험도는 항상 존재한다"며 "이번 연구는 혈액 중 납의 농도와 정신질환 발생 관계를 대규모로 연구한 아시아 지역 최초의 시도결과라 의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구논문은 세계정동장애학회지에 실렸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