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구 "김무성, 선거책임 자각…낙천자 돕는 결정 용납못해"

최종수정 2016.03.25 12:19 기사입력 2016.03.25 08:36

댓글쓰기

유승민 겨냥 "무책임한 강남좌파 행동" 또 비난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김보경 기자]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은 25일 김무성 대표의 옥새파동과 관련 "공천자를 배제하고 낙천자를 도와주는 식의 결정은 용납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달라"고 경고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제는 당 대표로서 선거에 책임져야할 사람이라는 것을 자각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고위원들이 사명의식을 갖고 지도계층으로 책임감을 갖고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대표가 '정치생명'을 걸고 추진한 상향식 공천에 대해서도 "좋게 이야기하면 (상향식)그거고, 나쁘게 이야기하면 현역의 기득권을 수호하는 시스템"이라며 "그런 시스템 아래에서 개혁공천을 해야하니까 상당히 어렵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또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낙천자들에 대해서도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려고 그동안 키워줬던 당을 어렵게 만드는 행동이 과연 옳으냐"면서 "마치 정치적 피해를 받은 것처럼 동정심을 유발하는 행태를 보이는 것은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적 보복이라고 생각하지 전에 지난 4년간 얼마나 국정에 방해가 됐는지 생각해야한다"면서 "오랜세월 이념이 잡탕으로 된 당이다 보니 당이 추구해야 할 보수적 가치를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은 분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무책임한 강남좌파나 포퓰리스트적 행동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서 자꾸 (정치적 보복이라는) 반응이 나올수 있다"면서 "당의 직책을 맡은 사람이 국정을 심각하게 방해했거나 국정 발목을 잡고있는 야당편에 서서 야당이 환호하는 수준으로 행동했다면 반성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